뉴욕한국문화원, 신년 첫 한국영화 특별전

웃음·감동 선사할 ‘코미디 영화 시리즈’ 선봬
‘내안에 그놈’ ‘사랑하기 때문에’ ‘럭키’ 등
15일~2월 14일, 문화원 홈페이지 무료 관람

뉴욕한국문화원의 신년 첫 한국영화 특별전 코미디 영화 시리즈 홍보 포스터. [사진 뉴욕한국문화원]
뉴욕한국문화원이 신년을 맞아 첫 한국영화 특별전, 코미디 영화 시리즈 'Movie Night at Home: Laughing into 2021'을 선보인다.

오는 15일부터 2월 14일까지 한 달간 계속되는 이 영화 시리즈는 장기화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상황에 처해 있는 한인사회의 동포 및 한국영화 팬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Korean Movie Night at Home'은 주로 갑작스러운 사고로 전혀 다른 인생을 선택하는 반전 라이프 코미디 영화들로 구성됐다. 현실에서는 일어나기 어려운 판타지 같은 상황 속에서도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감동을 안겨줄 영화들이다.

첫 번째 영화로 조폭 출신 엘리트 기업인과 '왕따' 고교생 둘이 서로 몸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그린 영화 '내안의 그놈(The Dude in Me)'은 배우 진영·박성웅·라미란 주연을 맡고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사랑에 서툰 사람들의 몸에 들어갈 수 있는 뜻밖의 능력을 가지게되며 생기는 일들을 그린 '사랑하기 때문에(Because I Love You)'는 배우 차태현·김유정·서현진 주연, 주지홍 감독의 코미디 로맨스 영화다.

또 배우 유해진·이준·조윤희 주연, 이계벽 감독의 영화로 잘 나가던 킬러가 기억을 잃고 무명 배우와 인생이 바뀌면서 전개되는 반전 코미디 '럭키(Luck-Key)'도 잇따라 상영된다.

뉴욕한국문화원 조윤증 원장은 "2021년 신축년 ’흰 소의 해‘를 맞아 신성한 기운의 기대감과 희망이 느껴진다"며 "올 한해 동포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라며 문화원에서 준비한 코미디 영화와 함께 올 한해를 즐겁고 힘차게 시작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Korean Movie Night at Home'의 모든 영화는 영어자막이 제공되며 문화원 홈페이지(www.koreanculture.org)로 접속,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문화원의 페이스북(@KoreanCulturalCenterNY)과 인스타그램(@kccny)을 통해서도 관련 콘텐트를 확인할 수 있다.

임은숙 rim.eunsook@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