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의회 난동’ 용의자 최소 150명 추적중

휴대전화·감시카메라 동영상 참고해
테러조직·적대국 배후 연루 여부도 수사
뉴욕시경도 난동 참여 경관 색출 착수

지난 6일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난동 사태를 일으키기 직전 경비 경관들에게 거친 언사를 퍼붓고 있다. 법무부는 미국 역사상 초유의 의사당 난동 사태를 일으키는 데 주동적인 역할을 한 150명을 추적 중이라고 발표했다. [AP]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6일 발생한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난동 사태에 가담한 용의자를 전국단위로 추적중이다. 두 기관의 용의선상에 오른 난동 가담자는 최소 150명이며 수사 규모는 점점 커질 전망이다.

법무부는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연설대를 탈취한 남성과 펠로시 의장 집무실 책상에 발을 올려놓고 있던 남성 등 용의자 10여 명을 이미 체포했다. 법무부가 이처럼 직접 용의자 수색에 나서는 것은 드문 일이다.

FBI는 2013년 보스턴 마라톤 테러범을 추적할 때처럼 휴대전화와 감시카메라에 담긴 동영상을 참고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또 수사당국은 테러 조직이나 적대국이 배후에서 폭력 사태를 조장하지 않았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의회 경찰을 담당하는 하원 소위원회 위원장인 민주당 팀 라이언 의원은 사건 당일 워싱턴DC 공화당전국위원회(RNC)와 민주당전국위원회(DNC) 본부 근처에 폭발물이 설치됐던 점을 들어 “조직적인 공격이 계획됐다는 징후가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군도 수사 대상에 포함됐다. 한 보도에 따르면 육군 대위인 에밀리 레이니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 100여 명을 워싱턴DC까지 태워다 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레이니 대위 외에도 뉴햄프셔·펜실베이니아·텍사스·워싱턴주에서 의사당 난동 사태에 가담했다 정직된 경찰이 다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시경(NYPD)도 의사당 난동 사태에 참여한 현직 경찰이 있는지 여부를 밝히는 조사에 착수했다. 더못 셰이 국장은 11일 “시경 산하 내사과(Internal Affairs Bureau)에서 수 명의 현직 경관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발표했다. 그러나 셰이 국장은 ▶조사 대상 현직 경관이 몇 명인지 ▶이름이 무엇인지 ▶어떤 경로로 제보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한편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11일 “의사당 난동 사태에 참여한 경관은 당연히 공적인 직무를 수행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며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나면 해당 경관들은 즉각 해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원 park.jongwo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