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스 불체자 제외 트럼프 명령 무산

집계 의회 제출 기한 넘겨
“3월 초까지 준비 못 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의석수 배분을 위한 인구조사 통계에서 불법 이민자를 제외하려는 시도가 결국 무산되게 됐다.

12일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 의석수 할당과 예산 배분 등에 사용되는 인구조사 자료를 의회에 제출해야 하는 시한을 넘겼다.

연방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10년마다 미국 인구를 집계한 결과를 이듬해 의회가 시작한 첫 주 안에 의회로 넘겨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자료가 3월 초까지 준비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이는 자료 집계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인구조사를 일찍 끝내기 위해 기간을 단축했으나 서둘러 처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견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집계 차질에 영향을 미쳤다.

결국 트럼프 행정부는 인구 통계를 의회에 보내는 시점을 연기했다.

법무부는 이런 결과를 가주 연방지방법원에서 진행 중인 소송 심리에서 전날 밝혔다. 이 소송은 한국계 루시 고 판사가 맡고 있다.

장은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