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권센터, 렌트 체납 한인 현금 지원

다른 정부 지원서 소외된 가구 우선 대상 선정
15일까지 전화 신청받아 400가구에 1000불씩
뉴욕주 2차 렌트지원 프로그램 신청 대행도

민권센터는 렌트가 체납된 가구에 현금을 지원하고 뉴욕주 렌트지원 프로그램에 신청을 돕는 등 렌트 안정을 위한 지원활동을 펼친다. 존 박 사무총장(연단)과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가 12일 플러싱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용을 전했다.
민권센터가 렌트가 체납된 뉴욕·뉴저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현금 지원에 나선다. 키스 프로덕트(KISS Products)가 제공한 기부금을 재원으로 총 400가구에 각 1000달러씩 지원된다.

민권센터 측은 12일 플러싱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지원방법 등 세부사항에 대해 안내했다.

이번 렌트 지원 사업은 작년부터 민권센터가 일관되게 시행해온 ‘코로나19 긴급대응 스페셜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를 통해 민권센터 측은 뉴욕·뉴저지 지역 총 1480가구에 현금을 지급하고 실업수당 관련 핫라인을 개설해 도움을 제공했다.

이번 렌트 현금 지원은 렌트가 체납된 한인 중 연방 경기부양금을 못받거나 실업수당 신청 자격이 없는 등 다른 지원에서 소외된 가구를 우선 대상으로 한다. 이는 가구원 수에 상관없이 가구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한 가구 내에서 여러 명이 중복신청해서는 안된다.

희망자는 13·14·15일 사흘중 민권센터 대표전화(718-460-5600)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는 일주일내 렌트 체납 상태, 실업 및 생활상태 등에 대한 간략한 전화 설문조사에 답하게 된다. 이후 지원대상에 선정되면 지정된 날짜에 민권센터에 방문해서 지원금 체크를 수령할 수 있다. 지원금 수령은 2월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민권센터에서는 뉴욕주에서 시행하는 2차 렌트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신규 신청자를 대상으로 상담과 신청 대행도 제공한다. 이는 주정부 프로그램이 마감되는 2월 5일까지 진행된다.

존 박 민권센터 사무총장은 “금년에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100만 달러 기금 조성을 목표로 재원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하고 “이 재원을 가지고 저소득층·세입자·소외계층 등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포들을 돕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장은주 chang.eunju@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