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車사고 원인은 졸음운전? 제네시스 블랙박스 열린다

미국 경찰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우즈가 몰던 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블랙박스를 확보했다.




골프선수 타이거 우즈.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AP통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이 전복 사고가 난 제네시스 SUV GV80에 장착된 블랙박스 자료를 확보한 뒤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카운티의 내리막 곡선구간 도로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다. 우즈는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다리를 심하게 다쳐 골프선수 생활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LA 근처에서 운전하던 제네시스 GV80 차량이 교통사고로 길가에 전복돼 있다. 우즈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우즈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의 호스트로, 현대자동차에서 이 차량을 받아 운전했다. [AP=연합뉴스]






당시 우즈는 현대차 후원으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LA를 방문했고, LA 체류 기간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음주운전이나 과속 등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 이미지.





최근 USA 투데이와 폭스뉴스 등 일부 외신은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우즈가 사고 당시 졸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자동차 블랙박스 설치가 의무는 아니다. 하지만 지난해 1월 출시된 GV80은 안전 사양이 적용된 모델인 만큼 블랙박스에 더 자세한 정보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P통신은 "현대차 력셔리 브랜드 GV80은 새로운 버전의 블랙박스를 장착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 블랙박스에는 당국이 조사할 귀중한 보물 자료가 있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