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사람 누구야?" BBC, 가짜 美상원의원 인터뷰 '망신살'



영국 BBC 방송. AFP=연합뉴스





영국 BBC 방송이 미국 상원의원을 사칭한 인물을 인터뷰하고 방송했다가 사과까지 했다.

BBC는 3일(현지시간) "해당 인물이 고의로 속이려고 했던 것 같다"며 "부커 의원에게도 직접 사과했고,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BBC 라디오의 '뉴스아워'는 미국 민주당 소속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을 인터뷰했다. 그러나 BBC가 인터뷰한 인물은 부커 의원이 아닌 그를 사칭한 인물로 밝혀졌다. 청취자가 인터뷰를 듣고 가짜라는 사실을 제보하면서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 청취자는 트위터에서 "BBC 뉴스아워를 들었는데 어떻게 가짜 부커 의원의 인터뷰 전체를 내보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인터뷰를 듣고 부커 의원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했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청취자 역시 트위터에서 "백악관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인에 직접 관여했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이후에도 사우디에 제재를 가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듣고 의아했다"라고 전했다.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가짜 인물을 인터뷰하는 상황이 간혹 발생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미국의 폭스 비즈니스 방송에서는 돼지고기 생산업체의 대표를 인터뷰한다고 했지만, 동물 인권 운동가인 맷 존슨이 출연했다.

2017년 워싱턴포스트는 앨라배마 상원의원으로 출마한 민주당 소속 로이 무어가 10대였던 자신을 임신시켰다고 주장한 여성을 인터뷰했으나, 조작극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