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전격 사의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지키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권이 추진 중인 ‘검수완박’(검찰수사권완전박탈) 법안을 공개적으로 반대해온 윤 총장은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사임 후 거취와 관련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윤 총장은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입장 발표를 마무리했다.

윤 총장은 이후 ‘오늘 입장 표명하는 이유가 있느냐’ ‘사퇴 이후 정치 입문 계획이 있느냐’ 등 이어진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하지 않은 채 청사 안으로 곧장 들어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