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고하셨어요" 출구조사 발표 1시간 뒤 캠프 찾은 박영선



4·7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를 찾아 캠프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7일 오후 8시 15분 발표된 방송 3사 출구 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 크게 뒤진다는 결과가 발표된 지 1시간 뒤에서야 선거캠프에 모습을 드러냈다.

자택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본 박 후보는 이날 오후 9시 15분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 있는 캠프를 찾았다. 그는 담담한 표정으로 상황실에 들어서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수고하셨어요"라고 말하며 실무자들과 일일이 주먹 인사를 나눴다. 캠프에서 선거를 도왔던 의원들과는 눈을 맞추며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캠프 관계자들은 박 후보를 향해 "수고하셨다"며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침통한 분위기가 깔려있었다. 일부는 결국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약 5분간 인사를 나눈 그는 상황실에 있던 취재진을 물린 뒤 비공개로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박 후보는 20분 만에 캠프에서 나와 선거상황실이 마련된 여의도 민주당 당사로 향했다. 캠프 관계자는 "지지하고 도와주셨던 분들을 먼저 격려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먼저 캠프를 찾은 것"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