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아시안 공격, 대부분 정신이상자 소행”

NYT “체포된 7명 중 최소 5명 정신 문제”

뉴욕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공격이 대부분 경찰에 자주 체포되고 정신적 문제가 있는 노숙자들의 소행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6일 보도했다.

3월 마지막 2주일간 아시아계 뉴욕 시민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7명 중 최소 5명은 과거 경찰에서 ‘정서장애’(emotional disturbance) 판단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서장애란 정신의학적 도움이 필요한 것으로 여겨지는 사람을 가리키는 경찰 용어다.

나머지 2명도 정신병 징후를 보였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지난달 브루클린에서 아시아계 부부를 괴롭히다가 이를 말리려던 중국계 버스기사에게 침을 뱉고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혐의로 체포된 도노번 로슨(26)이 대표적인 사례다.

흑인 청년인 로슨은 정신병을 앓는 노숙자로 당시 경찰에 붙잡힌 게 33번째 체포였다고 NYT가 전했다.

지난달 21일 맨해튼에서 반(反)아시아 폭력 반대 집회에 참가하던 중국계 여성을 때리고 피켓을 부순 히스패닉 청년인 에릭 데올리베이라(27)도 최소 12번 체포된 이력이 있고, 13차례 정서장애 문제가 보고된 바 있다.

지난달 29일 맨해튼 한복판에서 60대 아시아계 여성을 강하게 차고 발로 짓밟는 영상이 공개돼 큰 충격을 안긴 흑인 남성 브랜던 엘리엇(38)도 정신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노숙자다.

엘리엇이 2002년 자신의 모친을 살해하기 몇 달 전 경찰에 그의 정신적 문제와 관련한 신고가 들어온 적이 있다고 NYT는 전했다.

정신적 문제가 있는 전과자들이 사후 치료와 주거, 직업에 대한 도움을 받지 못하고 다시 거리로 돌아오면서 아시아계 등을 상대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이다.

박종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