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타격으로부터 뉴욕 재건하겠다”

뉴욕주 2021억 달러 규모 새 예산안 확정
부유세·마리화나 합법화 등으로 세수 확보
코로나19 피해 계층·산업 지원과 미래 투자

총 2120억 달러 규모의 뉴욕주 2021~2022회계연도 예산안이 7일 새벽 주의회를 통과해 확정됐다.

7일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새 예산안의 핵심은 코로나19 팬데믹의 타격으로부터 뉴욕을 재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예산안은 부유세, 마리화나 합법화, 온라인 스포츠도박 합법화 등을 통한 세수 확보를 통해 피해계층과 산업을 지원하고 미래를 위한 투자에 집중한 것이 특징이다. 연방정부가 직접 주정부에 지원한 126억 달러와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공립교 지원 등을 통해 예산의 균형을 맞췄다.

새 예산안의 세부내용은 다음과 같다.

◆제외된 노동자 기금(21억 달러)=연방지원을 받지 못한 실직 또는 소득 감소 서류미비자 등에게 실업수당을 제공한다. 자격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 제출시 주당 300달러씩 최장 52주간 또는 일회성으로 3200달러를 지급받을 수 있다.

◆렌트 및 랜드로드 구제 프로그램(24억 달러)=긴급 렌트 구제 프로그램을 통해 일정 소득수준 이하의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에게 최대 12개월 렌트와 유틸리티 비용을 지원하도록 했다. 연소득 25만 달러 이하 주택소유자에게 재산세 삭감 등 소규모 랜드로드 지원책도 포함한다.

◆피해 산업 보호(10억 달러)=소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소기업과 식당에 세금 공제 혜택을 부여하는 등 지원한다. 예술·문화기관과 비영리 단체 지원금도 할당됐다.

◆교육 지원=SUNY·CUNY 등록금을 향후 3년간 동결하고 삭감된 지원금 7200만 달러를 복원한다.

◆보육 지원=1억5000만 달러를 투입해 210개 학군에 프리K를 지원한다.

◆의료 지원=연소득 3만9300~5만2400달러 구간 4인 가족 4만 가구에 대해서 에센션 건강보험 플랜을 제공하고 치과·안과 보장을 확대한다.

◆경찰 개혁=경찰개혁이 미진한 관할 구역에 대해 주·연방기금의 최대 50%를 보류하는 식으로 경찰개혁을 촉진하기로 했다.

◆저소득층 인터넷 지원=인터넷 사업자를 통해 저소득층에 월 15달러 수준의 고속 인터넷 플랜을 제공하고, 취약학군 학생 5만명에게 2022년 6월까지 무료 인터넷을 제공한다.

◆전기버스 지원=오는 2025년까지 25%, 2035년까지는 100% 대중교통을 전기 차량으로 전환하기 위한 지원책이 포함된다.

이외에 뉴욕시 미드타운 웨스트 지역을 재개발하는 등 인프라스트럭처 개발에 311억 달러, 공공 및 민간 녹색경제 투자에 290억 달러를 투입해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또, 최근 급증한 증오범죄 대응책으로 커뮤니티 보안 지원에 2500만 달러가 할당됐다.

장은주 chang.eunju@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