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9∼23일 유엔총회 참석·호놀룰루 방문(종합2보)

기조연설 한반도 평화 강조할 듯…바이든과 회담 여부 주목
하와이 호놀룰루서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인수식

기조연설 한반도 평화 강조할 듯…바이든과 회담 여부 주목

하와이 호놀룰루서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인수식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9∼23일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리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방미 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하게 됐다.

지난해 유엔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나, 올해 유엔총회는 대면회의 및 일부 화상회의를 혼합하는 형태로 개최된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 유엔총회 기조연설,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개회 세션 연설, 주요국과의 양자회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특히 올해는 남북한의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인 만큼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박 대변인은 "이번 유엔총회 참석으로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할 것"이라며 "또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해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총회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에 이어 4개월 만에 정상회담을 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등으로 인해 한미 정상회담 성사가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9월 20일이 낀 주간에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를 추진하고 있다거나, 24일 일본·호주·인도가 함께하는 대중국 견제 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를 워싱턴DC에서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이 외신 등을 통해 전해진 바 있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현재 대면 참석이 정해진 주요 몇몇 국가와 양자회담을 추진 중"이라며 "(한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는) 계속 논의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BTS)이 이번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한 점도 눈길을 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방탄소년단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고, 당시 청와대는 "방탄소년단은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전 세계 청년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일정을 마친 뒤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해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에 참석한다.

박 대변인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형섭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