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장례 중 재산 다툼… 형, 정글 칼로 동생 내리쳤다

어머니 장례 기간 중 재산 다툼을 벌이다 동생을 정글에서 사용하는 칼로 내려친 형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전북 고창경찰서는 14일 살인미수 혐의로 A씨(5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전날인 13일 오전 9시께 고창군 한 야산에서 동생 B씨(39)를 흉기로 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에 쓰인 도구는 정글에서 주로 사용하는 도검인 ‘마체테’의 일종이다.

B씨는 머리를 다쳤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A씨는 이날 동생과 함께 묏자리를 보고 내려오던 중 다툼을 벌이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두 사람은 지난 12일 어머니가 사망한 이후 재산상속 등의 문제로 크게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화가 나서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하는 취지로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형제간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